함양 현황 및 관광도

 

   [그림이 다 나온 뒤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추자연휴양림 약도

함양울산간고속도로 원도

함양 교통 안내

함양 물레방아 축제

->함양 향토문화재

함양 선거 후보

함양 현대 인물

함양 기관 단체

함양 추천사이트

함양군청

http://www.hygn.go.kr/kor/

함양경찰서

http://hy.gnpolice.go.kr/

함양군선관위

http://gn.election.go.kr/comm/?comm=17

함양교육청

http://www.eduhy.or.kr/

함양군의회

http://hamyang.council.or.kr/

전공노함양지부

http://ahyo.kgeu.org/

전교조함양지회

http://chamkn.eduhope.net/bbs/index.php?board=hycham

함양인-향우회

http://www.hamyangin.net/

농협중앙회함양지부

http://hamyang-gun.nonghyup.com/about/business.jsp

인산학연구원

http://insan.org

인산한의원

http://insan.co.kr

인산죽염촌

http://insan.com

인산암센터

http://insan.or.kr

함양역사관

http://hamyang.org

함양시건설프로젝트

http://hamyang.com

중앙선관위

http://nec.go.kr/

경상남도청

http://www.gsnd.net/default.jsp

용추자연휴양림

http://yongchoo.co.kr/ver1/sub5_2.htm

 

 

 

 

 

함양 맛집

조ㆍ수수밥등 채반에 ‘푸짐’

[대전일보 2006.01.13 20:40:16]


함양여중 후문과 상림(上林)사이에 위치한 늘봄가든(대표 김원곤)은 오곡밥정식(1인분 7000원)으로 맛객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정월 대보름에 가장 어울리는 오곡밥. 여러가지 곡식을 한 데 섞은 밥이 나올 줄 알았는데 의외로 나무 채반에 찰밥, 조밥, 수수밥, 멥밥이 따로 나오는 모습이 멋스럽다.

대추를 섞은 찰밥은 약밥에 가까울 정도로 단맛이 살짝 감돌아 아이들이 좋아할 듯 했다. 손님들의 건강과 식감을 높이기 위해 오미자를 우려낸 물로 밥을 쪘다. 조밥이 유난히 노란 이유는 치자물로 밥물을 앉혔단다. 찰밥의 달착지근한 맛에 조밥의 차진 느낌, 수수밥의 담백함이 잘 어우러졌다. 채반에 나오는 밥은 배불리 먹을 만한 양이었지만 손님이 원할 경우 얼마든지 공짜밥을 줄 만큼 주인의 인심 또한 넉넉하다.

전라도에 인접한 탓인지 상차림이 경상도 답지않게(?) 풍성하다. 함양장날에 구입한 지리산 자락에서 나는 산나물들을 인공조미료를 거의 가미하지 않은 채 들깨등 천연재료로만 맛을 내 입맛이 깔끔하고 담백하다.

몇가지 요리반찬도 맛깔스럽다. 감초등 한약재 12가지를 섞어서 만든 지리산 흑돼지 수육은 맛이 일품이었다. 잔반으로 키운 돼지라 그런 지 비곗살까지도 느끼하지 않고 쫀득한 맛이 난다. 그릴로 구워낸 조기도 간이 제대로 맞아 밥에 얹어 먹기에 적당하다.

집된장과 파, 된장을 반반씩 섞어 바지락과 호박등을 썰어 넣어 맛을 낸 된장찌개는 입맛을 돋워 준다. 비지에다 새우젓을 넣어 만든 비지무침은 함양의 토속적인 냄새가 물씬 풍겼다.

오곡밥정식과 더불어 이 집의 별미음식이라면 지리산 흑돼지 삼겹살(1인분 6000원)과 돼지갈비(1인분 6000원)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연중무휴다. 12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을 정도로 공간이 넉넉하며 주차장도 널찍하다.

☎055(962)6996
<글·사진 韓景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