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조사


화엄사의 창건주는 연기조사다. 1979년에 ‘신라백지묵서대광불화엄경(新羅白紙墨書大廣佛華嚴經)’이라는 사경이 발견되면서 화엄사의 창건연대와 창건주가 분명하게 밝혀진 바 있다. 이전까지만 해도 화엄사는 신라 진흥왕 때 창건됐으며 연기조사는 인도의 승려라는 설이 전해져왔는데, 사경의 발문 덕분에 연기는 황룡사 출신 승려이며 경덕왕(742~765) 때의 인물이라는 사실이 고증된 것이다.

한동안 인도 승려로 잘못 알려져

1936년에 편찬한 ‘대화엄사사적’을 보면 인도의 고승 연기조사가 화엄사를 창건하고 장죽전에 차를 심었다는 기록이 나온다. ‘인도의 고승’이란 기록은 틀린 부분이고, ‘장죽전에 차를 심었다’는 구절이 눈길을 끈다. 연기는 의상의 제자로서 중국에 들어가 화엄학을 공부하고 돌아오면서 차 씨를 가져와 절 주위에 심었을 개연성이 있기 때문이다.

‘삼국사기’에는 흥덕왕 3년(828)에 사신 대렴(大廉)이 중국에서 차 씨를 가져와 지리산에 최초로 심었다는 기록이 있다. 막연하게 지리산으로 기록되어 시배지 논란이 일고 있는 것 같다. 장죽전에 차 씨를 심었다는 근거는 ‘통도사사리가사사적약록(通道寺舍利袈裟事跡略錄)’에 나와 있는 ‘대렴이 중국에서 가져온 차 종자를 장죽전에 심게 하였다’라는 기록이 유일하다.

연기조사에 대한 고찰

◆ 지리산 구례 화엄사 효대의 석상(승상)은 자장율사가 아닌 연기조사로, 왼손에 받쳐들고 있는 용기는 찻잔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 연기조사는, 1979년 황룡사지 발굴조사에서 발견된 <신라백지묵서 대방광불화엄경>의 발문에 '연기(緣起, 烟氣)는 황룡사의 승려였으며 경덕왕 13년(754) 8월 1일부터 화엄경 사경을 시작하여 이듬해(755)2월 14일에 완성하였다'고 하였으므로 진흥왕 대(540-576)의 인물이 아니고 경덕왕 대(742-765)의 실존 인물임이 확인되었다. 이에 따라 화엄사는 '신라 진흥왕 5년(544)년 연기가 창건했다'는 정병헌스님의 <대화엄사사적>을 비롯한 여러 문헌의 화엄사 창건 년대 기록은 오기임을 알 수 있다.
◆ <대화엄사사적기>에 기록된 '인도승려 연기조사가 화엄사를 짓고 나서 인도에서 가져온 차씨를 화엄사 장죽전에 심었다'고 기록되었으나 보다 신뢰성있는 자료와 연구가 요구된다. 즉 화엄사 창건과 인도에서 가져온 차씨를 심은 년대는 동일(755년 전후)하며 그리고 장죽전은 인도에서 연기조사가 가져온 차씨와 대렴이 828년 당나라에서 가져온 차씨를 같은 장소인 장죽전에 심은 것으로 기록되었다.
◆ 연기조사의 출신국에 대해 이상봉은 '한국의 차시배지연구'(한국차학회)에서 '연기법사는 의상대사의 제자로, 중국에서 화엄종을 수학한 의상대사와 연기법사의 연관성과 연기법사가 중국에 가서 화엄학 유학을 하고 돌아온 것으로 미루어 볼 때, 인도보다는 중국에 가깝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연기법사가 화엄학을 배우러 갔다가 돌아오면서 차종자를 가져 왔으며 화엄사를 창건하고 나서 장죽전에 심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이는 타당성을 제기한 것으로 이에 대한 연구와 검증이 필요하다고 본다.

 

[국보 195호:신라백지묵서대방광불화엄경] 

     국보 195

     신라백지묵서대방광불화엄경

            (新羅 白紙墨書 大方廣佛華嚴經)

     사경

      2축
지정일   1979.02.08

소재지   경기 용인시 (호암미술관)

      통일신라 경덕왕

소유자   삼성문화재단

관리자   호암미술관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기본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크게 영향을 끼친 불교경전 가운데 하나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사경(寫經:경문을 쓰고 그림을 그려 장엄하게 꾸민 불경)으로 두루마리 형태이며 크기는 세로 29㎝, 가로 1390.6㎝이다.


신라 경덕왕 13년(754)에 연기법사가 간행을 시작하여 다음해인 755년에 완성한 것으로, 사경을 만드는 일에 참여한 19명의 사람에 대해 자세히 적고, 사경 제작방법과 그에 따른 의식절차를 적은 간행 기록이 남아 있다. 이는 사경이 신라시대부터 경전신앙의 차원에서 성립되었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이며, 이두식 표현의 문장 역시 이 사경의 특색이다.


책머리에는 금색으로 불경의 내용을 요약해 그린 변상도(變相圖)가 있고, 신장상·불보살·꽃·풀 등이 그려진 표지에 해당하는 그림이 있다. 본래 1장이던 그림이 2조각 났지만 신라시대의 유일한 회화자료로 중요한 가치가 있다.


이 책은 화엄사를 창건한 연기법사가 간행한 것으로 화엄사석탑 속에 있던 유물일 가능성이 높다. 신라 화엄사상을 알 수 있는 자료로 신라시대 문헌으로는 유일한 것이며, 당시 불교 뿐 아니라 서지학·미술사 등에서도 자료적 가치가 크다. 


이 사경(寫經)은 한국(韓國)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다.

권말(卷末)에 있는 발(跋)에 의하면, 신라(新羅) 경덕왕(景德王) 13년(754) 연기법사(緣起法師)의 발원(發願)으로 이 경(經)을 만들었는데, 이 작업에 지작인(紙作人) 1명, 경필사(經筆師) 11명, 경심장(經心匠) 2명, 화사(畵師) 4명이 참가하였고 이들을 지휘하고 또 경제(經題)를 쓴 육두품직(六頭品職)의 필사(筆師) 1명이 있었다고 기록되었으며, 이 발문(跋文)의 문장이 이두(吏讀)식으로 된 것도 이 사경(寫經)의 특색이다.


경문(經文) 앞에 금니(金泥)로 감지(紺紙)에 그린 변상도(變相圖)가 있으며, 또 본경권(本經卷)을 싸기 위하여 그린 보상당초문(寶相唐草文)과 금강역사도(金剛力士圖)가 은니(銀泥)로 그린 표지(表紙)에 해당되는 것이 있다. 본래 1장이었을 것이나 현재 2조각으로 떨어져 있다.


사경(寫經)의 서법(書法)은 당대(唐代) 사경(寫經)의 특징을 보여 주는 글씨로, 이 시대의 서법(書法)을 연구하는 데 있어서 가장 확실하고 뛰어난 자료가 될 것이며, 그림 또한 당대(唐代) 회화(繪畵)를 수입하였으나 당인(唐人)들에 못지 않은 수작(秀作)으로, 미술사연구(美術史硏究)의 귀중한 자료가 된다.


연기법사(緣起法師)는 전남(全南) 구례(求禮)에 있는 화엄사(華嚴寺)를 창건(創建)한 조사(祖師)로 알려져 있다. 그러므로 이 경권(經卷)은 화엄사(華嚴寺)의 석탑(石塔)에 안치되었던 유물일 가능성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