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세기 필사본의 원작 역사소설 발견
남당 박창화 유고 정리하다 '잔본' 찾아

화랑세기(花郞世紀) 필사본의 원작 역사소설(?)이 발견됐다.

박남수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은 지난 2001년 남당 박창화의 유고를 디지털카메라로 촬영 보관해 왔다. 최근 그 유고를 정리 검토하다 눈에 번쩍 띄는 자료를 만났다. 화랑세기 필사본의 습작으로 보이는 역사소설인 '화랑세기 잔본(殘本·사진)'이 있었다. 또 그 안에는 향가 1수도 수록돼 있었다. 화랑세기 잔본은 1930년에 만들어졌으니 필사본(1930~40년대)보다는 앞선다.

박 연구관은 "화랑세기 잔본은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기사를 편년 형식으로 나열하고 관련 자료의 상관관계를 역으로 추적해 논리적인 고리를 만들고, 필요할 때 인물과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고 했다. 소설이란 것.

잔본에 수록된 향가 '백해상백파가'의 표현어법이나 단어도 근대어에 가깝다는 게 박 연구관의 주장이다.

문제는 화랑세기 필사본의 내용과 이번에 발견된 잔본의 내용이 큰 줄기에서 다르지 않다는 사실. 잔본의 내용이나 구성이 습작 단계의 것으로 필사본의 원형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필사본도 필시 소설일 거란 주장이 당연히 뒤따른다. 또 다른 결정적인 근거 중 하나가 김흠돌의 난을 진압한 장수의 이름이 확 달라졌다는 점. 이번에 발견된 화랑세기 잔본에선 김인문(문무왕의 동생)의 아들인 배장공이 김흠돌의 난을 진압하고 국선(國仙)의 위치에 올랐다고 밝히고 있다.

그런데 필사본에는 배장공의 이름이 쏙 빠지고 그 자리에 오기공이 들어간다. 오기공은 잔본에선 그저 배장공의 휘하 장수로 나올 뿐인데 필사본에서는 화랑세기의 저자인 김대문의 아버지로 설정돼 주요 배역으로 부상했다는 것이다. 물론 배장공이나 오기공은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는 나오지 않는 인물들이다. 박 연구관은 "소설이 필사본 화랑세기로 둔갑하는 과정에서 역사서처럼 보이려고 김대문의 아버지라고 가상으로 설정해 끌어들인 게 아닌가 한다"고 추정했다.

박 연구관은 지난 13일 동국사학회 학술대회에서 '신발견 박창화 화랑세기 잔본과 향가 1수'라는 논문을 통해 이런 주장을 발표했다. 이상헌기자 ttong@busanilbo.com
/ 입력시간: 2007. 12.14. 09:15